:: 게시물 등록번호 : 10 ::
작성일시     2005-11-20 15:15:49 조회수     10410
제 목     일부 태풍이름 변경(제 38차 태풍위원회)
제38차 태풍위원회 의제 협의
- 내년부터 일부 태풍이름 변경 사용 -

기상청(청장 신경섭)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2005년 11월 14일부터 19일까지 열리고 있는 제38차 태풍위원회에 기상청 차장(구본제)을 수석대표로 기상청, 건설교통부, 소방방재청의 참가자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하여 태풍재해 경감을 위한 각종 의제를 협의하고 있다.

태풍위원회는 지난 16일에 태풍이름 변경에 관해 토의한 결과 우리나라에서 제안하여 사용 중인 10개의 태풍이름 중에서 수달(Sudal)을 미리내(Mirinae)로 대체하였다. 미리내는 기상청 홈페이지를 통해 네티즌들로부터 추천된 태풍이름 후보군 (미르, 까치, 소라, 자라 등)중 하나이다.

그 밖에도 북한에서 제안한 10개의 태풍이름 중 봉선화(Pongsona)와 매미(Maemi)를 노을(Noul)과 무지개(Mujigae)로 각각 대체하였다. 태풍위원회에서는 회원국들에게 심각한 피해를 주었거나, 사회적으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는 태풍이름들을 매년 심사하여 대체하고 있다.

내년에 열리는 제39차 태풍위원회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제안한 나비(Nabi)와 함께, 라오스에서 제안한 맛사(Matsa), 중국에서 제안한 롱왕(Longwang)이 각각 다른 이름으로 대체될 예정이다. 나비의 대체이름후보군은 인터넷을 통해 공모할 예정이다.

※ 태풍위원회 : 1968년도에 태풍재해경감을 위해 설립된 국제협력기구로 현재 한국, 중국, 일본, 베트남 등 14개국의 회원국으로 구성되어 있고, 매년 1회 정기총회가 열린다.

690-756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아라1동 제주대학교 해양과학대학 해양기상학연구실

Copyleft (C) 2001 - 2018 Typhoon Research Center